>
제목 [칼럼] 봄철에 더 조심해야 하는 ‘침묵의 살인자’ 심혈관질환 글쓴이 미앤유 날짜 2024-02-22
전조 없이 갑자기 찾아오는 심혈관질환은 ‘침묵의 살인마’로도 불린다. 심혈관질환은 전 세계 사망 원인의 29%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한 병으로 심장과 주요 동맥에서 발생한다. 심혈관질환은 국내에서도 암 다음으로 사망률이 높을 정도로 위험한 질환이다.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 등의 심혈관질환은 보통 겨울에 가장 많이 나타나는 것처럼 여겨지지만 하지만 실상은 봄철에 더욱 위험한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봄철인 3월부터 5월 심혈관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겨울철에 해당하는 12월부터 2월까지의 환자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처럼 봄철에 심혈관질환 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는 영하와 영상을 오가며 10℃ 이상 차이가 나는 일교차 때문이다. 일교차가 커지면 혈관기능을 조절하는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균형이 깨져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하게 된다. 혈관이 수축하면 심박수와 혈압이 상승하고 염증 반응을 초래할 가능성이 커져 혈전을 비롯한 심혈관질환 위험성이 증가한다.


또한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갑자기 늘어난 활동량도 심혈관질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갑작스럽게 무리한 운동을 하면 심장 등에 무리가 가면서 심혈관질환 발생률을 높인다는 것이다.


이러한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과 식단 조절 등 기초적인 건강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특히 일교차가 심한 날에 체온이 변하지 않도록 옷차림에 신경을 써서 추운 새벽이나 밤에는 체온을 유지할 수 있는 옷을 입고 따뜻한 낮에는 가벼운 옷차림을 차려입는 게 좋다.


운동은 걷기나 조깅, 자전거 타기 등 유산소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근력 운동은 혈압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과도한 중량은 피해야 한다. 운동 전에는 준비운동으로 전신을 잘 이완시켜야 한다. 또 이른 아침이나 저녁은 혈압의 변화가 크므로 오후에 운동을 하는 편이 좋다.


흡연과 음주는 심혈관질환 위험성을 높인다. 따라서 담배를 끊고 술은 하루에 한 잔이나 두 잔 내로 줄이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짜게 먹는 식습관도 혈압을 높이는 주범인 만큼 염분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만일 하루 종일 머리가 무겁거나 두통이 자주 온다면 심혈관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또 ▲ 자주 어지럽고 ▲ 다리가 저리거나 ▲ 균형감각을 갑자기 잃는 경우 ▲ 갑자기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 밤잠을 설치고 흉통이 자주 온다면 심 뇌혈관계 질환 검사를 받아보는 편이 좋다.


심혈관질환으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람을 발견한 경우 즉시 119에 신고를 하고 지시에 따라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쓰러진 환자의 의식이 있는지 또 숨을 쉬는지 확인하고, 만일 의식이 없고 숨을 쉬지 않는다면 손꿈치 중앙을 가슴 정중앙에 놓고 다른 손을 위에 겹친다. 그리고 팔을 쭉 뻗은 채 수직으로 최소 5㎝ 깊이로 환자의 가슴을 숫자를 세면서 분당 100회의 속도로 30회 압박한다. 심장자동제세동기를 확보했다면 제세동기를 열고 버튼을 눌러 음성 지시에 따라 적용하면 된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